[신림동/대학동 고시촌] 15,000원에 광어회를 맛볼 수 있는 '청정수산'

Posted by 딤레인
2016. 11. 12. 07:00 일상/사먹기

골목에 숨어있는 횟집.


하지만 규모는 상당한 편이다.


생선회의 가격이 부담스러운 서울대학생이나 고시생들을 위해 

광어 15,000원, 우럭(2마리) 18,000원 메뉴도 판매하고 있는 집.





골목 중에서도 찾기 힘든 골목에 위치하고 있으므로 주의해서 찾아야 한다.




광어회 포장 (15,000원)



혼자 먹기에 다소 많은 양이다.



회 이외에 삶은 고둥, 상추, 마늘, 청양고추, 초장, 쌈장 등도 함께 챙겨준다.



15,000원에 갓잡은 광어회를 맛볼 수 있는 기회는 흔치 않다.



사회적으로 이슈화되기 이전부터 혼술, 혼밥이 일반적인 현상이었던 고시촌에서

혼술 혼밥족들을 위한 이러한 배려들은 대학생, 고시생들에게 소소한 위로가 된다.



다만 마트표 포장회는 구매를 삼갈 것.



(동네 마트에서 구매한 광어회)


오목한 일회용 접시에 평평하게 랩을 씌워놓고 그 위에 얇게 채썰은(....) 광어회를 넓게 펴서 진열해놓으면

위처럼 괜찮아보이는 상품이 된다.



그러나..

거듭 강조하지만 저 가격에 회를 먹느니

조금 더 투자해서 횟집의 저렴한 메뉴를 이용하는게 훨씬 낫다.



사진은 없지만 마트에서 사온 회의 두께는 거의 하드보드지 수준이다.

게다가 얼마나 잘게 썰었는지 회의 크기가 새끼 손가락 만하다.



하지만 회에 있어서 무엇보다 중요한건 신선도 아니겠는가?



일단 회에 탄력이 전혀 없었다.

씹자마자 으깨지는 수준이었다.

갓잡은 활어회는 절대 아니다.



활어회가 아닌 선어회에서 느낄 수 있는 특유의 맛이 느껴지긴 하지만

선어회의 감칠맛 수준이 결코 아니다.

기분 나쁜 찝찔한 맛



양도 양이거니와 맛도 없다.

질감도 형편없고 맛도 형편없었던...



이왕 회를 먹고자 결심했으면

회는 횟집에서 먹는게 정신 건강에 이롭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관악구 신림동 241-17
도움말 Daum 지도
Tags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