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동/대학동 고시촌] 저렴하고 깔끔한 콩나물국밥 전문점 '콩심'

Posted by 딤레인
2016. 6. 22. 07:00 일상/사먹기

술을 좋아하는 필자에게 콩나물국밥은 매우 친근한 음식이다. 

콩나물에서 우러나온 아스파라긴산과 시원한 국물맛은 술에 지친 속을 확 풀어준다. 

해장되는 느낌만 주고 실제론 오히려 속을 더 뒤집어놓는 거짓 해장음식들과는 차원이 다르다. 

그러나 간단해 보이는 이 음식은 사실 맛내기가 매우 까다롭다. 

따라서 콩나물국밥의 본고장인 전주가 아니라면 정말로 잘하는 콩나물국밥집을 찾기가 쉽지 않다. 

그래도 최고의 콩나물국밥을 먹겠다는 욕심만 버리면 저렴한 한 끼 식사나 해장용으로는 손색이 없다. 



이날 찾아간 곳은 신림동 고시촌 녹두거리 초입에 위치한 '콩심'

기본 콩나물국밥은 3,900원이고

김치나 만두 등이 들어간 국밥은 1,000원 이상 추가된 가격을 받는다.


콩나물국밥류 외에 간단한 안주류도 팔고 있는데

예컨대 오징어통숙회는 6,000원 정도로 매우 저렴해서 조만간 한번 맛볼 의향이 있다.


아무튼 주문을 하고 기다리면 곧 펄펄끓는 뚝배기에 날계란 하나를 준다.

밥은 기본적으로 뚝배기 안에 같이 끓여서 나온다.


맛은 담백하고 시원하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3,900원 가격 만큼의 맛이 난다.

이정도면 지불한만큼 받는 셈이니 괜찮은 집이라 생각된다.


하지만 서울에서 콩나물국밥을 먹을 때면 어쩔수없이 전주에서 맛본 콩나물국밥이 생각이난다.

여자친구와 함께 전주에 가서 현대옥의 콩나물국밥을 처음 맛봤을 때

정말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


웬만한 해물국밥이나 고기국밥을 가볍게 능가하는 진하고 시원한 맛이 아직도 잊혀지지가 않는다.

고기나 해물을 때려넣고서도 재료의 맛조차 제대로 살리지 못하는 국밥집들이 태반인데

채소만으로 이정도의 맛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게 정말 놀라웠던 기억이 난다.


새우젓으로 간을 하고 수란에 국물 두어숟갈 넣어 후루룩 마신 후에

오징어젓갈과 김치를 얹어서 국밥 한 숟갈 떠먹으면..


서울에서 이러한 맛을 기대하는건 지나친 욕심이겠지.

'콩심'은 가성비도 나쁘지 않고 맛도 준수한 괜찮은 집이라 평하고 싶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관악구 대학동 | 콩심 녹두거리점
도움말 Daum 지도
Tags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